14

국민반찬~~뚝배기 달걀찜~~

조회 수 4393 추천 수 294 2008.11.04 14:37:59

달걀찜을 한동안 안해서 먹다가 요새는 뻑 하면 상에 올리게 되네요~~ㅋ


역시나 뚝배기 달걀찜은....


우리나라 사람들 누구나 좋아하는 국민반찬이죠....^^


어제 저녁에도 남대문 갈치조림에, 돼지고기 숭덩숭덩 썰어 넣은 김치찌개, 그리고 요 달걀찜으로 주말 저녁 우리집 밥상은 푸짐하게만 느껴졌습니다.....


우리집 남자들이 제가 밥상만 차려 놓으면 왜 저렇게들 행복해 하는건지....


제가 피곤해도 그 맛에 요리한다는거 아닙니까~~??


자다가도 "밥" 소리만 들으면 우리집 막내 아들은 잠에서 깹니다...


엄마가 왜 좋으냐고 물어보면...


밥을 잘해줘서 좋다고 합니다....ㅋ


온 가족이 둘러 모인 주말이면...


늘 밥상에서는 제가 왕노릇을 할 수 있습니다....


녀석들이 어찌나 이 에미를 띄워 주는지.....


아주 공중에서 훨훨 고공비행을 하는것 같다니깐요....ㅋㅋ


또 이 달걀찜 하나, 기본 요리에 추가해서 넣어주면 우리집 녀석들 환호성을 지릅니다.....^^ (월요일 아침부터 너무 스스로 띄우기를 했나 봅니다....흐흐~~)


암튼 식탁에 앉을 때마다 즐거워 하는 가족들 때문에 전 오늘도 부엌에 서는것 같습니다.....


고기집에서 가끔 서비스로 나오는 달걀찜 만큼은 솔직히 잘 해낼 자신은 없어요...


맨날 먹고 살기 위해 달걀찜만을 갖은 노하우를 익혀 하시는 분들과 제가 어찌 같을 수가 있겠어요..(하두 고깃집에 나오는 뚝배기 달걀찜을 어캐 하냐고 물어 보시는 분들이 많으셔서~~)


그래도 그저 제가 하는 방법을 한번 소개해 볼까 해요...^^


그럼 뚜껑 있는 뚝배기를 준비하시고...


같이 만들어 보세요...~~~








뚝배기 달걀찜(2-3인분)


재료준비(종이컵과 밥숟가락 계량입니다.)


 


주재료: 달걀(3개), 물이나 다시마육수(1컵+4분의 1컵), 대파(약간)


양념재료: 새우젓(0.7), 소금(0.2), 설탕(약간), 맛술(1), 후춧가루(약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김이 모락모락...


갓 나온 "뚝배기 달걀찜" 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뚝배기에 물(1컵+4분의 1컵)을 넣어 팔팔 끓이고...




일단 물을 넣고 꿇여주세요...


물 대신에 다시마 육수나 가다랭이 육수를 사용하시면 더욱 좋고요...


육수 내기 귀찮다거나 급하다 싶을때는 그냥 물 사용해도 좋습니다......^^


아무래도 육수를 사용하면 감칠맛과 깊은 맛이 훨씬 맛있긴 하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걀은 포프리 계란 사용했습니다...


이 계란....


 이웃 블로거 분들이 많이들 드시길래 저도 "혹"~~해서 먹고 있지요...ㅋㅋ


다른건 예민하지 않아서 잘 모르겠고, 달걀이 탱글탱글 신선하고, 특히나 달걀에서 나는 특유 비린내가 나지 않아서 좋긴 하더라고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을 끓이는 동안 볼에 달걀 3개를 깨어 넣고, 새우젓(0.7), 소금(0.2), 설탕(약간), 맛술(1)을 넣고 거품기로 잘 풀고....




새우젓을 1숟갈을 하면 항상 짜게 되서 그보다 조금 덜한 숟가락의 70% 정도 되는 양인(0.7)을 사용하고 있어요...그리고 새우젓만으로 간을 하는게 아니라 저는 소금도 살짝 같이 넣어줍니다.....


이때 사용하는 소금은 구운 소금 사용하고요.....


용기에 들어 있는 것을 두어 번 톡톡 뿌리는 정도.....그래서 표기를 (0.2)라고 표기했네요.....^^


새우젓의 간에 따라서 맛이 틀려질 수 있으나, 나중에 찍어 먹어 봤을때 간이 맞는다 싶은 정도면 어느정도 맞는것 같아요....


육수를 사용하면 다소 간이 세질 수 있고, 또 나중에 저처럼 가끔 날치알이나 명란젓을 넣어 드시는 것을 즐기시는 분들은 간의 조절에 주의하셔야 합니다...


명란젓이나 날치알이 간이 되어 있어서 말이죠.....^^


또 설탕을 약간 넣는 이유는 달갈에서 혹시라도 나는 비린내를 제거하기 위해서 넣는 것이지, 단 맛을 내기위한 용도가 아니므로 살짝만 넣어주시면 된답니다..


맛술 역시 달걀 비린내 제거 차원에서 넣었고요...


보통 일식 달걀찜에 맛술이 들어가길래 저도 한국식 뚝배기 달걀찜에 넣다보니, 계속 이렇게 넣고 해서 먹게 되는군요....


암튼 이렇게 해서 먹으면.....맛이 나름 괜찮아요...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걀을 젓가락을 이용해서 촬촬~~잘 풀어 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걀을 풀고 있는 동안 물이 이렇듯 팔팔 끓으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걀 푼 것을 스르르~~넣어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걀이 탕처럼 풀어지면 숟가락으로 휘휘 몇번 저어주고....




달걀을 다 넣고 나서~~


닥 10초 정도만 센 불인 상태로 두었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곧 이어 약한 불로 줄여 뚝배기 뚜껑을 닫고 뭉근하게 익히다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달걀찜이 이렇듯 부풀면, 대파 썬 것과 후춧가루 살짝 뿌리고, 다시 뚝배기 뚜껑을 닫고, 가스 불을 꺼서 남은 열을 이용해서 익혀내면 끝......




이때 명란젓을 조금 넣거나, 날치알을 조금 넣어줘도 색깔도 예쁘고, 맛도 더 있답니다......^^


가끔 재료가 있으면 넣어주기도 하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스불에서 남은 열로 익혀익혀.....


최대로 맛있게 부푼 달걀찜의 모습...^^




암튼 너무 오래 익히면 달걀과 물이 분리되어서 단단해지기 쉬워요...뚝배기 특성상 남은 열기로 익혀도 되니, 부풀어 오르면 바로 불을 끄고, 만들자마자 바로 먹어야 맛있게 먹을 수 있어요...


그리고 뚝배기를 닦을 때는 가능한 주방 세제를 사용하지 않는게 좋습니다. 쌀뜨물을 부어 몇 시간 정도 그대로 두었다가 세제 없이 수세미로 닦으세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완성된 뚝배기 달걀찜......^^




이건 달걀찜 사진 한참 동안 찍고 나중 모습이라 벌써 푹 꺼져 버렸어요~~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뻥~~ 부풀었을 때....


뜨거울때 "호호" 불면서 먹는 달걀찜은 그야말로 끝내주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을 수십장 찍는 동안 어느새 푹 꺼지고....ㅋㅋ


늘 저는 사진 속에 혼을 다 빼앗겨 버린.......


엑기스 빠진 그런 음식들만 먹고 살아요...헤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떠서 뜨거울 때 호호~~~~


우리집 아이들은 꼭 요 달걀찜을 밥에 넣고셔 쓱싹 이겨서 비벼 먹곤 해요.....


달걀찜 넣고 비벼서 김치나 오징어 젓갈을 올려서 먹지요.....


그렇게 먹는게 제일 맛있다네요.....ㅎㅎ


한 뚝배기를 해주면..


둘이서 다 먹고, 엄마랑 아빠 몫은 돌아올게 없답니다....ㅋ


아이들이라면 뚝배기 달걀찜은 다 좋아하는것 같아요.....


가끔 국이 없을 때는 물이나 육수의 양을 더 늘려서 탕처럼 끓여서 먹기도 하는데요~


나중에 달걀을 다 떠서 먹고 남는 말간 달걀물을 마치 국처럼 떠서 먹으면......


그것도 괜찮더라고요...


우리집 아들들은 그 말간 물을 끝까지 퍼 먹으면서 달걀국이라고 좋아하데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4 개 (누렁이) file 박동호 2014-05-23 1179
13 고양이 (나리) file 박동호 2014-05-23 1069
12 우리집 포도나무 심었는데 .... file 박동호 2014-05-23 1054
11 네트워크 환경에서 네트워크 어댑터 없음 file [22] 박동호 2012-07-07 5492
10 윈도우 7 바탕화면에 인터넷 익스플로러 아이콘 생성 팁 file [21] 박동호 2012-07-07 6696
9 신이 감춘 입자 ‘힉스’ … 인간이 찾기 시작한다 [368] 박동호 2008-11-25 10340
» 국민반찬~~뚝배기 달걀찜~~ [1] 박동호 2008-11-04 4393
7 두뇌발달 [19] 박동호 2007-11-28 5191
6 생일 축하해! [3] 아빠 2004-03-28 5030
5 입학을 축하한다 [20] 아빠 2004-03-03 5244
4 민오 이모란다... [12] 김서영 2004-01-30 4831
3 행복이 묻어나는 곳이네요!!! [75] 금호어린이집 원장 2003-05-31 5598
2 박신영 생일 축하해! [5] 아빠 2003-05-18 4081
1 아빠의 잘못 [1] 아빠 2003-01-11 3357

로그인

로그인폼

로그인 유지